일본인에게 신도(神道)란 무엇인가 -.hwp

1. 자료설명


일본인에게 신도(神道)란 무엇인가 - 신도를 통해 본 일본인의 삶과 종교의식에 관한 자료 입니다.



저렴하지만 만족도 높은 자료!



참고하셔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

2. 목차 및 본문내용


일본인에게 신도(神道)란 무엇인가 - 신도를 통해 본 일본인의 삶과 종교의식





.

.

.

.

.



들어가는 말



한 국가의 역사, 정치, 문화, 그리고 그 속에 잠재된 의식구조를 파악하는 데에 있어서 기본이 되는 것 중 하나가 종교라고 생각한다. 종교는 인류의 역사가 시작되면서 함께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인류의 문화나 역사를 이야기함에 있어서 떼놓을 수 없는 개념이다. 종교는 그 시대 사람들의 요구에 의해 변용되기도 하였고, 때로는 정치적으로 이용되기도 하였다. 따라서 종교는 사회의 구조와 의식의 변화를 심층적으로 알 수 있게 해주는 키워드로도 작용할 것이다.

일본이라는 나라를 얘기할 때 가장먼저 떠오르는 것 중 하나가 신사(神社)가 아닌가 생각한다. 신사는 일본의 고대부터 현재까지로 이어지는 역사 깊은 문화중 하나이다. 우리에게 있어서 신사라는 것은 그리 달가운 존재는 아닐 것이다. 일제강점기 때에 황국신민화 정책의 하나로 신사참배가 강요되었던 아픈 역사와, 최근에 이르러 꾸준히 논란이 되고 있는 야스쿠니(靖国)신사참배 문제로 신사라는 것에 편하게 다가가기는 어렵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우리는 일본이라는 나라를 여행할 때에 한번쯤은 신사라는 곳을 찾기도 한다. 과거의 역사적 문제로 마음이 달갑지는 않지만, 그것이 우리와는 다른 일본만의 문화임에는 부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가 신사에 대하여 이야기할 때에 간과하고 있는 것 중 하나는 신사의 상위개념인, 신도에는 주목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일본(일본인)의 겉모습이 아닌 내면을 제대로 보기 위해서는 신사가 아닌 신도에 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번호 제목 날짜
11118 도선적 초월의 미의식 - 초월이 이루는 정신적 자유 [서포 김만중 구운몽 분석, 금오신화 개괄, 이생규장전, 남연부주지, 천상병 시인 초월의식, 이외수 장수하늘소] 2017.10.17
11117 갈등과 방황의 시인, 정지용 2017.10.17
11116 1880년대 조선문제 [임오군란, 갑신정변, 발생원인, 전개과정] 2017.10.16
11115 [현대문제작의 탐구] 김연수 - 나는 유령작가입니다의 부넝쉬 2017.10.16
11114 [현대문학의 이해] 당신의 제비는 어디 있습니까, 아름다운 그리움에 묻힌 우리들의 삶 - 윤대녕 소설집 『제비를 기르다』 중 「제비를 기르다」를 중심으로 - 2017.10.16
11113 [한국사의 재조명] 한국전쟁에 따른 변화 -한국인의 정체성 변화 중심으로- 2017.10.16
11112 [한국 여성사의 이해] 조선시대 전문직 여성들과 경제활동, 그리고 이들의 꿈과 희망 (조선시대 여성의 일과 생활) 2017.10.16
11111 [고전소설사] 장화홍련전 -계모와 전처자식의 갈등원인- 2017.10.13
11110 [고전소설사] 장화홍련전에 나타난 계모와 전처자식의 갈등과 의미 2017.10.13
11109 [고전소설사] 장화홍련전에 드러난 계모와 전처 자식의 갈등 원인과 양상 2017.10.13
11108 [고전소설사] 장화홍련전에 드러난 계모와 전처자식의 갈등원인과 양상 2017.10.13
11107 최수철의 《고래뱃속에서》에서 보여진 자유의 공간으로 향한 끈질긴 행진 2017.10.12
11106 일본 전산 이야기 - 나가모리 시게노부의 리더십 2017.10.12
11105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고찰 2017.10.12
» 일본인에게 신도(神道)란 무엇인가 - 신도를 통해 본 일본인의 삶과 종교의식 2017.10.12
11103 일제강점하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에관한특별법 개정에 관하여 2017.10.12
11102 잉여인간 [줄거리, 인물 분석, 사건 흐름, 시대적 배경] 2017.10.12
11101 십자군 원정 2017.10.12
11100 여성 문학평론가 임순득 2017.10.12
11099 오초칠국(吳楚七國)의 난(亂) 2017.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