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정기(1945.9.~1948.8..hwp

1. 자료설명


미군정기(1945.9.~1948.8.)의 교육에 관한 자료 입니다.



저렴하지만 만족도 높은 자료!



참고하셔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

2. 목차 및 본문내용


미군정기(1945.9.~1948.8.)의 교육



.

.

.

.

1. 시대적 배경



일제에 나라를 빼앗긴 지 실로 34년 11개월 만에 1945.8.15 해방을 맞고 한 달도 안 되어서 일본군의 무장해제를 위해 38선을 경계로 남과 북에 미군과 소련군이 진주하였다. 국제적 정세는 한민족의 역사와 미래와는 무관하게 강대국 사이의 이익다툼의 판도에 따라 전개되어갔다. 즉, 일본의 패망을 전후하여 한반도의 처리문제는 국제정치 무대의 역학관계에 의해 좌우되었다. 다시 말해, 해방은 우리 민족의 자주적인 힘에 의한 것이라기보다 미∙소를 주축으로 한 세계열강의 정치적∙군사적 이해관계의 절충 내지 타협의 산물이었던 것이다.

한국에 대한 미국의 국제주의적 정책은 두 가지 모습으로 전개되었다. 첫 번째 구상은 미국과 소련을 포함한 다국적 신탁통치안으로 구체화되었으며, 두 번째 구상은 한국문제를 유엔에 상정하여 유엔기구를 통해서 해결하고자 하는 방안이었다. 신탁통치의 구상은 한국이 일본으로부터 해방되었지만 스스로 국가를 운영할 수 있는 수준에 있지 못하기 때문에 스스로 일어설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한다는 논리에 터하고 있었다.



우리 역사에서 미군정기는 한국 현대사를 가름한 결정적인 시기로 기술된다. 이때의 미군정기란 1945년 9월 7일 태평양 미육군 총령관 맥아더의 포고령 제 1호에 의해 설치되어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던 1948년 8월 15일까지 존속하였던 재조선 미육군 사령부 군정청이 지배했던 2년 11개월 여에 이르는 기간을 말한다. 약 3년에 이르는 군정(軍政)의 경험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영역에 걸쳐 지금까지도 심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 점은 교육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여서, 우리는 이 시기를 현대교육의 정초기라 부른다. 교육이념과 학제가 학교교육의 양대 기둥이라고 한다면, 이 두 가지 기둥은 미군정기에 그 초석이 마련되었다.
번호 제목 날짜
8728 [국어교육론] 화법교육의 최근 동향 2018.07.15
8727 [국어교과교육론] 중학교 국어과 쓰기 영역 성취기준의 교과서 반영 양상 연구 -중학교 2학년 교과서 3종을 중심으로- 2018.07.15
8726 [제7차 교육과정 고등학교 국어(하)교과서] 6.표현과비평 (1)산정무한(山情無限)에 대한 비판적 검토 2018.07.14
8725 교원전문성개발 [의의, 실제, 교원연수, 장학, 개인능력개발, 교원평가] 2018.07.13
8724 교육사회학 - 다문화 사회와 교육 2018.07.13
8723 수준별 이동수업에 관한 문제점과 고찰 2018.07.13
8722 실기교육방법론 - 교육 방법 [강의식 학습 모형, 문답의 유형, 발견학습법 4단계 과정, 프로그램 교수법, 협동학습법, 열린 교육, 컴퓨터 보조수업, 인터넷 활용학습법] 2018.07.13
8721 아이들에게 교과서 중심의 수업이 도움이 될 것인가 2018.07.13
8720 여명 학교를 다녀와서 [탈북 배경, 기근 영양실조, 탈북과정] 2018.07.13
8719 빈민의 보호자 인류의 교육자 페스탈로치 2018.07.13
8718 빈민의 보호자, 인류의 교육자 페스탈로치 2018.07.13
8717 사랑의 매 - 현대 교육에서 필수 불가결한 요소, 체벌 2018.07.13
8716 수동적, 기계적 학습에 대한 고찰과 탈피방안 2018.07.13
8715 수월성 교육에 대한 고찰 2018.07.13
8714 수준별 수업은 적절한 것인가 2018.07.13
8713 동아시아 공동체를 위한 한국 교육의 과제 2018.07.13
8712 동아시아 공동체를 위한 한국교육의 과제 2018.07.13
» 미군정기(1945.9.~1948.8.)의 교육 2018.07.13
8710 민족사관고등학교의 서원 교육적 요소 2018.07.13
8709 민족사관고등학교의 서원 교육적 요소를 통해 공교육의 발전 방향 제시 2018.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