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회별신굿

2019.08.09 01:28

올레포트 조회 수:33

하회별신굿.hwp

1. 자료설명


하회별신굿

하회별신굿

하회별신굿

하회별신굿

하회별신굿

하회별신굿

하회별신굿

하회별신굿

하회별신굿





2. 목차 및 본문내용


하회별신굿

.

.

.



마을에서 행해지는 공동체 제의는 매년마다 행하는 동제와 그 대상 신을 위해 5년 또는 10년마다 행하는 부정기적인 별신굿이 있다. 별신굿은 성황신에 대한 대제(大祭)이며, 탈놀이는 별신굿의 부분인 오신행위에 해당한다. 모든 제의가 사회적 성격에 따라 그 특성이 달리 표현되듯이 별신굿도 지역적 특성에 따라 달리 표현되어진다.



1928년인 무진년은 성황신의 갑년(甲年)이기 때문에 별신굿을 행한 것이다. “별신굿을 보지 못하면 죽어서 좋은 데를 가지 못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유명해서 무진년 하회별신굿을 할 때에는 인근 마을에서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어 구경하였다고 한다.



탈놀이의 춤은 즉흥적이어서 남성의 경우는 경상북도 북부 지역의 특유한 「몽두리춤」을 추었으며, 여성의 경우는 오금을 비비는 「오금춤」을 추었고, 농악은 세마치장단만 쳤다. 성황신은 여신으로서 ‘무진생 성황님’이라고 불리는 17세의 의성김씨 처녀로 알려져 있다.



연원 및 변천



하회별신굿은 허도령의 전설과 함께 전해졌으며, 1928년을 마지막으로 행해진 후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