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의학과 동아시아의 세계화.hwp

1. 자료설명


한국 의학과 동아시아의 세계화

한국 의학과 동아시아의 세계화

한국 의학과 동아시아의 세계화

한국 의학과 동아시아의 세계화



2. 목차 및 본문내용


한국 의학과 동아시아의 세계화

.

.

.

의학을 자신의 직업으로 삼고 살아가는 사람이건 아니건 간에, 醫史學의 관점에서 볼 때, 의학의 본질을 둘러싼 몇 가지 선입견이 이들의 의식에 깊게 녹아 있다.



첫째, 의학을 과학과 전적으로 동일시하려는 선입견이다. 주로 서양의학의 세례를 받은 이들은 서양의학이 서구 사회에서 조차도 각 나라의 문화적 토양에 따라 나라마다 서로 다른 방식으로 전개되어 왔다는 사실에 대해선 전혀 알지 못할 뿐 아니라, 알려고도 하지 않는다. 프랑스, 독일, 영국, 미국의 의학을 비교하고 있는 책, <의학, 과학인가 문화인가>은 이에 대한 재미있는 사례들을 보여준다. 영국에서 조울증이나 노이로제로 진단을 받은 환자들은 미국에 가면 정신분열증으로 진단받는다. 또한 같은 이름의 수술조차도 나라마다 시술 방식이 다르다. 자궁절제술의 경우, 독일에서는 질식자궁절제술을, 프랑스에선 부분자궁절제술을, 영미권 나라에선 전복식자궁절제술을 시술한다. 그리고, 독일 의사들은 프랑스나 영국 의사들보다 강심제를 무려 6-7배나 많이 처방하지만, 항생제는 가능한 한 처방하지 않는다. 이렇듯, 의학은 한 나라의 문화적 토양과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



둘째, 의학은 사회적, 경제적 토대와 상관없이, 그 자체의 고유한 발전 법칙이 존재한다는 선입견이다. 이런 선입견에 빠져 있는 사람들은 의학의 패러다임이 의학의 역사적 발전을 추동하는 주요한 동력이라고 간주한다. 하지만, 근대 서양의학의 역사만 살펴보더라도, 서양의학의 등장은 서구 사회의 제국주의적 성립 과정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음을 알 수 있다. 다시 말해서, 근대 서양의학은 서구 열강의 아시아, 아프리카,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의학적 지배 과정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이렇게 본다면, 현재 사람들이 알고 있는 소위 ‘전통의학’이란, 엄격히 말하면, 고대 사회에서 지금까지 변함없이 유지되어 온 의학이 아니다. 오히려, 그것은 제국주의 시대에 서양의학이 동아시아에 수용된 이후에 새롭게 ‘발명된 전통의학’이다. 서양의학과 동아시아 의학의 발달은 제국주의와 근대 민족국가의 형성이라는 역사적 맥락과 분리해서 생각할 수 없다. 2004년에 발간된 책, <동아시아 의학의 전통과 근대>에서, 나는 이 점에 대해 설득력있게 논의하였다.



셋째, 동아시아 의학과 서양의학은 독립적으로 발달해왔다는 선입견이다. 이런 선입견을 믿는 사람들은 양자간의 공통점 보다는 양자간의 차이점에 더 주목하게 된다. 그러나, 동아시아 의학의 역사를 보면, 동아시아 의학과 서양의학은 인도, 중국과 일본을 통해 서구 사회와 지속적으로 상호 교류를 해왔음을 알 수 있다. 이런 상호 교류는 고대 및 중세 사회는 물론이거니와, 전근대 및 근대 사회에서도 이루어졌다. 김두종은 <한국의학사>에서, 삼국 시대와 고려 시대를 통해, 한국의학은 그리스, 이슬람, 인도(힌두), 중국, 일본 등과의 문화적 교류를 통해 형성되었음을 명백히 밝혔다. 또한, 저술 작업에 무려 40여년이나 걸렸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