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감상문.hwp

1. 자료설명


역사영화 명량을 보고 쓴 감상문입니다.



인터넷에서 줄거리나 분석, 영화평을 베껴서 쓴 감상문이 아닌,



직접 영화를 보고서 독후감을 쓰듯 저의 느낀점과 감상평, 해석을 바탕으로



나름의 분석과 소감 및 비판을 적으려고 노력한 명량 영화감상문입니다.

2. 목차 및 본문내용


[‘명량 영화 감상문‘ 본문 내용 中 발췌]



한국인이라면 어린시절부터 누구나 ‘이순신’이라는 위인의 위업을 들으면서 자라난다. 임진왜란 당시 열세의 조선수군을 통솔하여 수많은 왜구들을 물리친 불세출의 영웅, 이순신 장군. 한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항상 순위권에 손꼽힐 정도로 ‘이순신’이라는 이름은 우리들의 역사와 정신에 자부심으로 남아있다.

영화 ‘명량’은 이순신 장군의 가장 대표적인 전투인 명량해전을 영화로 서사한 작품이다. 절체절명의 열세에서도 국가와 백성을 위해 목숨을 바쳐 싸운 영웅의 모습은 어떤 모습일까? 지금부터 이 영화에 대한 느낌을 적은 명량 감상문을 적어보도록 하겠다.



<중략>



영화 속 명량해전에서 이순신의 의식 전반에 느껴지는 정신은 바로 ‘필사즉생(必死則生) 필생즉사(必生則死)’, 즉,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요, 죽고자 하면 살 것이다’라는 임전무퇴의 정신이다. 그리고 ‘두려움을 용기로 바꾸는 것’이라는 정신은 승리를 위한 전략적 뼈대가 된다. 이 두 가지 정신은 작품의 전체를 관통하며 영화가 역설하는 메시지가 된다.



<중략>



한국 역사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전쟁으로 손꼽히는 명량해전에 대해 그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었고 이순신 장군의 정신 또한 잘 나타내어진 영화였기 때문이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우리가 이렇게 고생한 것을 후손들이 알까?’라고 말하는 노젓는 격꾼의 말을 듣는 순간 이 이야기가 그저 영화가 아닌 우리가 마음 속에 간직해야 할, 선조들의 투쟁의 역사라는 현실감으로 다가왔다. 이제 이런 영화로 만들어져서 그 영웅들을 기릴 수 있으니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